페이지상단으로이동

뱅가드, 외환거래에도 블록체인 접목한다…올해 3분기 상용화

    • 리얼타임즈
    • |
    • 입력 2020-06-29 16:44

글로벌 자산운용사 뱅가드가 유동화 증권 발행에 이어 외환 거래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고 2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가 보도했다.

뱅가드는 블록체인 전문기업 심비온트의 '어셈블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외환 선도계약(FX forward contract)의 시뮬레이션 거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에서 장외시장 거래가 가능한지, 환리스크를 개선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이번 파일럿에는 뱅가드, 프랭클린 템플턴 투자사, 스테이트스트리트은행, 멜론은행이 참여했다.

파일럿 결과, 기록의 위변조를 방지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안전한 디지털 외환 거래를 가능하게 했다. 아울러 2~3일이 걸리던 담보 가치 산출, 이전, 청산 작업을 즉시 처리해 거래 위험성도 크게 완화했다.

조 지카렐리 심비온트 외환 부문 수석은 "블록체인 어셈블리가 스왑(swap), 선물환(outright) 등 외환 거래에 활용 가능한 옵션이라는 것을 증명했다"면서 "올해 3분기 플랫폼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멜리사 케네디 뱅가드 대변인은 이메일 성명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외환 선도계약 등 담보 상품 관련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구현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뱅가드는 주가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를 세계 최초로 도입한 자산운용사로, 인덱스 뮤추얼 펀드, 상장지수펀드(ETF)로 특히 유명하다. 자산운용사는 지난 2년 동안 프로세스 자동화, 효율화, 보안 강화를 기대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해왔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리얼타임즈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