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트론 저스틴 선, 54억 역대 최고 경매가로 ‘워런 버핏’과 점심

    • 입력 2019-06-04 11:16

트론 창시자이자 CEO인 저스틴 선이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워런 버핏을 대면한다.

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저스틴 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워런 버핏과의 점심식사’의 주인공이 됐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트론 창시자이며, 세계 최대 P2P 공유플랫폼 비트토렌트의 CEO인 저스틴 선은 이베이 경매에 약 54억 원(456만 7888달러)으로 입찰, 워런 버핏과의 오찬 기회를 잡았다.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자선행사의 사상 최고 낙찰가다. 워런 버핏은 빈민 지원을 위해 2000년부터 이를 진행해왔다.

낙찰자는 뉴욕 스테이크 전문점 스미스 앤 월렌스키에서 버핏과 2~3시간 오찬을 가지며 다양한 질문을 할 수 있다. 낙찰자 외 최대 7명을 동반할 수 있다.

CEO는 "워런 버핏의 가치투자를 오래 신봉해왔다"며, 이 자리에 블록체인 업계 인사를 초청해, "최고의 전통 투자자가 가진 암호화폐에 대한 이해와 호감도를 높여 업계 전체에 이익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스틴 선은 “블록체인 장래를 논의하고, 경영, 미래 등 투자 의견을 듣게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투자와 인생 노하우를 배우고, 트론과 비트토렌의 새로운 시작점, 그리고 업계 전체가 발전하는 중요한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경매 수익금 전액은 버핏의 사별한 아내가 활동했던 샌프란시스코 빈민구제단체 ‘글라이드재단’에 기부된다.

트론 창시자는 “지역 홈리스 커뮤니티를 돕고 있는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글라이드 재단 CEO는 "저스틴 선의 기부를 통해 노숙, 중독, 빈곤 문제로 고립된 사람들이 최대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워런 버핏 회장은 비트코인을 '쥐약', '망상', '도박 기계' 등으로 표현하며 부정적인 입장을 일관해왔다. 이번 오찬이 버핏 회장의 생각을 바꾸는 기회가 될지 관심이 주목된다.

닫기